정의기억연대, ‘소녀’가 떠난 자리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정의기억연대, ‘소녀’가 떠난 자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3회 작성일 20-07-02 16:11

본문

지난 몇 주간 떠들썩했던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정의연의 전 이사장 측 공방이 약 20일째 이어지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어요.

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단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정의기억재단’이 2년 전 합쳐진 거예요. 매주 수요집회를 열고, 평화의 소녀상을 만드는 활동을 해요.
 

 

논란이 되고 있는 사람부터 정리해보자면:
 

윤미향 당선인:정의연의 전 이사장.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로 당선되기 전까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1992년부터 정대협에서 이용수 운동가와 함께 활동해왔어요.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운동을 이끄는 대표적인 인물.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주인공으로 2007년 미국 의회에서 피해를 직접 증언한 적도 있어요.
지난 7일, 이용수 운동가가 “수요집회에 더 이상 참석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열면서 이번 논란이 시작됐고요.

 

복잡해 보이던데, 가장 문제 되는 게 뭐야?
 

1️⃣불투명한 후원금 사용: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온 후원금을 정의연이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 정의연 측은 회계 처리 과정이 미흡했다며 사과하고, 후원금 사용 내역을 공개했어요. 후원금이 수요시위, 피해자 지원 등에 쓰였다고 반박했고요.

2️⃣부당한 합의, 알고도 안 알렸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정의연(당시 정대협)은 정부가 피해자와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맺었다며 반발했었는데요. 윤미향 당선인이 당시에 내용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 나왔어요. 윤 당선인은 내용을 미리 받기는 했지만 핵심 내용은 빠져 있어 몰랐다고 반박했고요.

 

이제 어떻게 되는 거야?
 

우선은 시민단체들이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고발했고, 검찰이 이제 막 수사에 들어가서,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 이번 주 토요일이면 윤 당선인의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돼 불체포특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그전까지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낼 것 같아요. 몇몇 사람들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수사 결과를 보고 입장을 정하기로 했고요.

*불체포특권: 범죄를 저지르는 중이거나 저지른 직후가 아닌 이상, 국회의 동의 없이 국회의원이 체포되지 않는 권리. 부당하게 체포되지 않고 자유롭게 국회 일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거예요.

 

+ ‘위안부’와 정신대의 차이점은?

이용수 여성인권운동가는 정신대 단체(정대협)*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다고도 주장했는데요. 이 둘은 엄밀히 보면 다른 개념이에요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세계 2차 대전 당시 일본군이 만든 위안소에서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한 여성. 지금까지 알려진 피해자는 240여 명으로, 이제 18분만 살아 계셔요.
근로정신대:일본의 군수공장으로 끌려가 군수품을 만드는 강제 노동을 한 사람. 정신대 여성이 위안부로 끌려간 사례도 있어 두 용어가 혼용돼왔어요.
*정대협은 단체 이름에 위안부가 아닌 정신대가 들어갔지만, 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온 단체예요.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셜미디어국회는 국회의원의 소셜 미디어에 대한 통계와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시각화 하는 사이트입니다.
주식회사 위팝 | 사업자 등록번호 340-88-01069 | 대표이사 정세종
전화 1833-2134 | 팩 스 032-724-0427 | 이메일 son@dget.kr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인하로100 인하대학교 김현태 인하드림센터 614호
Copyright ⓒ 2019 WEPOP. All Rights Reserved.